본문 바로가기

상담/청소년상담

삐급영화, 이류배우는 일등급보다 멋지다.

   팀버튼의 비틀쥬스를 처음 보았을 때, 기괴함과 괴상한 의상들로 인해 의아함을 출 수 없었다. 디즈니 만화를 그림으로 한 동화책을 전집으로 가지고 있던 내게 이 영화는 "이 영화는 무엇이니?"라고 밖에 말할 수 없었다. 내겐 처음으로 접한 B급스타일의 영화였다. 지금껏 영상은 아름다워야 하며, 스토리는 착한 사람이 행복하게 끝나는 것으로 이어져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말이다현실은?  악한 이가 벌을 받거나, 착한 이가 그 끝이 아름답거나 하는 권선징악의 스토리는 현실에서는 이루어지지 않을 때가 많다. 현실이 디즈니 영화처럼 아름답지도 않다는 것. 그 흔한 공주와 왕자가 현실에서는 많지 않은 것. 팀버튼은 어둡고도 음습한 세계를 놀랍게 묘사했다. 밝은 빛의 주류의 영화만이 정답은 아닐 수 있겠다 싶었다.

 

  중고등학교 시기는 좋은 성적을 받는 것만이 정답으로 여겨질 때가 있다고등학교 성적은 1-9등급까지의 등급제로 점수가 매겨지고, 카스트 제도처럼 등급에 따라서 삶도 달라질 것 같다자녀의 성적으로 인해 미래에 대한  불안은 부모에게 엄습해온다고기로 치면  1등급이 육질도 좋고 맛도 좋을 것이다. 한우로 치면 국거리용, 불고기용, 곰국용 다양한 고기들이 나오는데. 모든 고기가 1등급용 고기가 되지는 못한다. 현실에서 모두가 성적이 좋을 수는 없듯

 

 성인들이 "내가 좀 더 어려진다면~"이란 질문에, 공부를 열심히 하겠다를 많이 기입한다.  제대로 해보지 못한 공부, 가보지 못한 원하던 대학 소망은 이루어지지 않았고 내 자식만은 후회하지 않는 현실을 살기를 바라게 된다. 그러나 아이들은 공부는 야단맞는 이유가 될 뿐이다. 그래서 공부는 부모와 아이들의 갈등의 대상이 되는 경우가 많다집에 와서 쭉 공부만 했으면 싶은데 하지 않는다. 그래서 공부를 하지 않는 아이에게 지속적으로 공부를 하라고 하게 되고, 아이들은 공부라는 소리가 지겹다.  부모의 세대에는 공부를 잘해서 의사, 변호사, 검사, 또는 대기업 사원만 되면 인생은 밝은 빛을보여주었다.  IMF를 겪으면서 타이틀이 내 미래를 지켜주지 못한다는 것을 알지만, 현재로서는 학업을 열심히 하는 것이 최선이다등급이 좋을 수록 갈수 있는 대학도 많아지고, 기회도 많아진다부모가 자녀의 낮은 성적에 야단을 치기 시작하면 아이들이 열등감을 경험하며 산다하고 싶던 것들을 이루지 못한 부모들의 열등감을 아이들이 물려받고 있을지도 모른다.

 

 이류배우론을 이야기했던 차인표씨가 했던 말이 떠오른다.  "난 이류배우가 맞다. 하지만 세상에 꼭 일류배우만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일류배우만 있으면 얼마나 재미 없겠나? 진지한 연기만 매일 볼 순 없지 않나? "라는 말을 했을 때 이 사람 참 멋지다라고 생각했다. 송강호, 최민식 같은 연기파 배우와 비교해서열등감을 맛보지는 않았을까 싶었는데. 그는 스스로를 인정했다.

 

 성적때문에 갈등을 겪고 있다면 먼저   지금 현재의 모습을 인정하는 것이 필요할 것이다지금 내가 원하는 성적은 아니다. 4등급의 점수일지도, 8등급의 점수일지도 모른다.  아이들이 성적이 부끄럽더라도 보는 것. 사실 성적이 낮을 수록 자기 성적을 모른다고 하거나 알지 못한다고 한다. 성적이 나오지 않으면 시험지를 찢어버리거나 밀어버리는 아이들이 있는데, 그 성적표부터 봐야 한다. 부모도 그 현재 위치를 받아들여야 한다. 내 아이가 현재로서 나올 수 있는 성적이 이 만큼이라고모든 엄마가 마샤 스튜어트처럼 바느질도 요리도 잘할 수 없듯이 말이다. 될 수 없는 퍼펙트한 엄마와 비교해서 기죽거나 경쟁할 필요는 없다. 그리고 원하던 대학, 원하던 직업을 갖지 못한 부족함을 찾기 보다 지금껏 내가 이루어놓은 것들을 바라볼 수 있어야 한다.

 

 둘째, 자녀에겐 아주 작은 변화부터 기대해야한다. 하루 1시간 공부하는 아이가 3-4시간이나, 하루종일 공부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말아야 한다.  90점이 안되면 화내거나상위등급이 아니라고 자녀를 계속해서 야단치면 아이의 자존감은 바닥으로 떨어진다.  "MUST" "반드시 ~해야해."라는 생각이 많을 수록 삶의 갈등이 많다고 한다. 60점이면 65점으로 기대를 하고 1시간 하던 아이는 1시간 30분 정도를 목표로, 작은 변화에도 격려할 수 있다면 힘을 얻을 것이다.

 

   최고인 WINNER가 되고 싶지만 그러지못한 지금 위치를 바라보는 것현재의 성적이 원하는대로 되지는 못해고 일상에서 win, win이 작게 쌓이는 것부터 시작하기. 과거보다 현재 작은 변화가 있으면 축하하기.

 그리고 디즈니를 퇴사하고 자기만의 영화세계를 구축한 팀버튼 감독처럼. 다른 이들이 정답이라고 말하는 스타일과 다르더라도 비교하지 않고 자기를 믿고 준비하는 이들이 많아졌음 좋겠다.

 

copy all right @ 안정현